문 대통령 “신종 코로나 종식될 것…경제 회복 흐름 되살려야”
문 대통령 “신종 코로나 종식될 것…경제 회복 흐름 되살려야”
  • 김여주 기자
  • 승인 2020.02.1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두고 “코로나 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정부와 각 기업의 합심으로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콜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에 들어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각 기업들의 노력과 설비투자 증가세 등 지표를 거론하며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됐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상황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정부와 기업이 함께 중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하여 중국 내 자동차 부품 공장의 재가동을 앞당긴 것이 좋은 사례”라고 예시를 들었다. 이어 금융 지원과 통관, 특별 연장근로 인가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그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이재현 CJ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등 주요 대기업 총수 및 대표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