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코로나, 중국 칭다오 다녀왔지만..‘음성’
수원 코로나, 중국 칭다오 다녀왔지만..‘음성’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2.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수원에서 최근 중국을 다녀온 중국 동포가 갑자기 숨지는 일이 발생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구급대원과 경찰이 한때 격리됐다가 해제됐다.

13일 오전 7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A(41) 씨 자택에서 A 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 씨는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1시간여 만인 오전 9시께 사망했다.

이 과정에서 A 씨가 지난달 30일 중국 칭다오를 다녀온 사실이 알려졌다.

병원 측은 A 씨가 이송됐을 당시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중국 여행 이력을 고려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또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A 씨를 이송한 구급차가 들어온 출입구를 폐쇄했다. 특히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씨의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A 씨 이송에 참여한 대원들을 격리 조치했다.

하지만 A 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이날 오후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격리 조치됐던 대원들은 곧 격리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A 씨가 사망한 병원의 응급실 등도 현재는 정상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