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청강, 둘러싼 루머들..‘직접 밝혔다’
백청강, 둘러싼 루머들..‘직접 밝혔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2.0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백청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백청강은 8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 현철-하춘화 편에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백청강은 현철의 ‘봉선화 연정’을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경쾌한 무대매너로 선보였다.

앞서 암 투병 소식을 전하며 ‘불후의 명곡’을 통해 방송에 복귀한 그는 그동안 배호와 조용필 등 여러 전설들의 노래를 재해석해 완벽한 무대를 선보여왔다.

백청강은 방송에 복귀하며 KBS ‘해피투게더4’에도 게스트로 출연한 바 있는데, 당시 그는 자신을 둘러싼 ‘부잣집 도련님설’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당시 그는 “없이 살지는 않았지만 부자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스포츠카 소문에 대해서는 “타긴 탔지만 아는 형의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청강은 또 “오디션 전부터 중국에 집이 있었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도 “맞아요”라 인정했다. 이는 그가 한국에 오기 전 연변에서 행사를 통해 이미 수익을 내고 있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