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 한파…중부, 낮부터 밤까지 '눈'
입춘 한파…중부, 낮부터 밤까지 '눈'
  • 박철중 기자
  • 승인 2020.02.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 내리는 도심 풍경 / 연합뉴스
눈 내리는 도심 풍경 / 연합뉴스

절기상 입춘(立春)인 4일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서 눈이 시작돼 중부지방은 밤까지 이어지겠고 전라도와 경상 서부 내륙은 밤부터 눈이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서부 내륙, 제주도에서 1∼5㎝이다. 전남과 경남 북서 내륙은 1㎝ 내외, 제주도 산지는 5∼10㎝이다.

눈 내리는 지역은 도로가 미끄럽고 가시거리도 짧아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낮 최고 기온은 3∼10도로 전날(2∼10도)과 비슷하겠다.

기상청은 "6일까지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며 매우 춥겠다"고 말했다. 현재 강원도와 경상북도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