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작년 매출 62.3조원 사상 최대 ... 순이익 급감 88%↓
LG전자 작년 매출 62.3조원 사상 최대 ... 순이익 급감 88%↓
  • 김란영 기자
  • 승인 2020.01.3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이익 87.8%·영업이익 9.9%↓
생활가전, 연간 매출 첫 20조 원 돌파…영업이익률 9.3%로 사상 최대 기록
LG전자가 2019년 사업 실적을 발표했다./연합뉴스
LG전자가 2019년 사업 실적을 발표했다./연합뉴스

LG전자가 지난해 매출액이 62조 3062억 원을 기록해 3년 연속 60조 원 상회했다고 밝혔다. 전년 매출액 대비 1.6% 증가했고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러나 외형 성장에 비해 수익성은 뒤처졌다. 지난해 마케팅 비용 등의 증가로 영업이익은 2조4361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9.9% 줄어든 수치다. 또한, 지분법 이익이 급감함에 따라 순이익은 87.8% 급감했다.

LG전자의 지난해 실적은 생활가전(H&A) 부문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H&A사업본부의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21조 5155억 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20조 원을 넘어섰으며 영업이익(1조 9962억 원)과 영업이익률(9.3%)도 각각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도 생활가전 부문이 이끌었다. H&A사업본부의 매출액 4조616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했으며 4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와 원가 절감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한 1222억 원을 올렸다.

TV가 주축인 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는 4분기 매출액 4조 5905억 원, 영업이익 110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연말 성수기 진입과 프리미엄 제품의 비중 확대로 전년 동기와 동일한 수준이었지만, 영업이익은 마케팅 비용 증가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47% 떨어졌다.

스마트폰 부문은 4분기에도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부진했다.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 사업본부의 4분기 매출액은 1조320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2%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3322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적자 폭이 137억 원 늘었다.

자동차부품 부문인 VS사업본부는 매출액 1조 3552억 원에 영업손실 637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글로벌 완성차 시장의 침체로 전년 동기 대비 3.1% 줄었고, 신제품 양산의 안정화가 지연됨에 따라 영업적자가 이어졌다.

LG전자는 올해 전망으로 가전 시장은 경쟁 심화와 국제정세 불안 등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한층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H&A사업본부는 신성장·프리미엄 제품의 매출을 확대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효율적인 자원 투입과 지속적인 원가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글로벌 TV 시장은 성장 정체에 따라 경쟁이 더욱 심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레드 TV와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TV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