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 3年前 개인회생 신청까지? '빚 얼마나 있었나'
이훈 3年前 개인회생 신청까지? '빚 얼마나 있었나'
  • 이연주 기자
  • 승인 2020.01.28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훈이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과거 헬스클럽 사업으로 진 빚을 아직 갚고 있다고 밝혔다.

이훈은 2017년 법원에 개인회생 개시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를 통해 남은 채무는 끝까지 갚아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 "오랜 기간 저의 모든 것을 쏟았던 헬스클럽 사업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2012년 사업을 정리하게 되었고, 수십억 원의 채무를 짊어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5년 동안 채무를 갚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였고, 현재 절반 이상의 채무를 갚았다. 연대보증으로 생긴 채무와 개인 채무가 일부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훈은 "이번 개인회생 신청은 앞으로 더욱 열심히 활동하여 남은 채무를 끝까지 변제해 나가겠다는 저의 약속이며, 일 하면서 빚을 갚아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고심 끝에 결정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법원의 심사를 통해 변제를 약속드리고 한 개인으로서도 공인으로서도 여러분께 더욱 떳떳한 모습이 되고자 약속드리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이훈의 채권액은 28억여 원, 조세 등 채권이 3억 3900만여 원으로 합계 빚이 총 31억8734만 원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