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기만 해도 살 빠져요" 체험형 허위광고한 유튜버 15명 적발
"먹기만 해도 살 빠져요" 체험형 허위광고한 유튜버 15명 적발
  • 김란영 기자
  • 승인 2020.01.0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팔로워 10만명 이상 인플루언서·유튜버 집중 점검
구독자가 45만 명인 유튜버의 허위·과대 광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구독자가 45만 명인 유튜버의 허위·과대 광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다이어트, 디톡스 효과 등을 내세우며 거짓·과장 광고를 한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 15명과 이들에게 법률에서 금지하고 있는 체험형 광고 등을 의뢰한 유통전문판매업체 8곳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구독자가 67만 명이 넘는 유명 유튜버 A씨는 광고를 의뢰받은 액상차를 '붓기차'라고 부르며 라이브 방송에서 구매를 유도하고, '디톡스', '독소배출', '노폐물제거', '부기제거' 효과를 강조하는 광고물을 만들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허위·과대 광고 혐의로 적발됐다.

구독자가 21만 명인 유튜버 B씨는 체험기 광고를 의뢰받고, 특정 식품을 먹고 정력이 강화됐다는 식의 동영상을 만들어 게시했다가 단속에 걸렸다.

팔로워가 10만 명 이상인 인플루언서가 게시한 건강 관련 제품 허위·과대 광고를 집중적으로 점검한 결과다. 총 33개 제품과 153개 광고가 적발됐다. 

주로 SNS에서 일상생활을 보여주며 특정 제품 섭취 전·후의 얼굴, 몸매, 체중 등의 변화를 강조하며 제품을 판매했다. 비교 사진을 올릴 때는 보정한 사진을 쓰는 등 가짜 체험기로 소비자를 현혹하는 경우도 많았다.

식약처는 이들 광고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검색 차단을 요청했으며, 인플루언서와 유통업체에 대한 조치는 관할 지방자치단체로 넘겼다.

지자체는 유통업체뿐만 아니라 불법행위 가담 정도가 큰 인플루언서들도 식품 등의 표시 광고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할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는 "제품을 직접 판매하지 않더라도 허위·과대광고나 체험기가 포함된 사진, 영상 등을 게시하거나 이를 활용해 광고할 경우 인플루언서·유튜버·블로거·광고대행사 등 누구든지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