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전기차·자율주행차 가속화 나선다
SKT, 전기차·자율주행차 가속화 나선다
  • 김란영 기자
  • 승인 2020.01.0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20서 바이톤·PSSI와 협력 발표
"올해 IVI·올인원 서비스로 승부"
SKT가 CES 2020 전시 부스에서 공개한 ‘차세대 Single Photon LiDAR(단일 광자 라이다)’ 시제품/ SKT 제공
SKT가 CES 2020 전시 부스에서 공개한 ‘차세대 Single Photon LiDAR(단일 광자 라이다)’ 시제품/ SKT 제공

"올해 자동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화 추세에 맞춰 차량 내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을 발전시키고 T맵을 기반으로 대중교통, 택시, 주차를 연계하는 '올인원' 서비스를 선보이겠다."

SK텔레콤(SKT)이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7일(현지시간) 글로벌 기업과 협력을 잇달아 발표하며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T는 이날 CES 2020현장에서 글로벌 전기차 기업 '바이톤'과 앞으로 국내에 출시할 전기차를 대상으로 양사가 포괄적으로 협력하는 내용의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바이톤은 BMW, 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 출신들이 2017년 홍콩에 설립한 전기차 업체로, 작년 9월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와 위탁 생산 계약을 맺고 국내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차량 내부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을 개발하고 차량에 적용하는 과정 전반에 걸쳐 협력에 나선다.

SKT가 만들 통합 IVI 시스템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T맵'과 음원 서비스인 '플로' 등 각종 동영상 등을 차량 기본 탑재 형태로 제공한다. SKT는 향후 5G를 차량에 적용해 차량 내에서 초고화질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끊김 없이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하고,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SKT는 CES에서 글로벌 전장기업 파이오니아 스마트 센싱 이노베이션즈(PSSI)와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시제품을 공개하면서 하만, 그랩, BMW 등에 이어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협업 사례를 늘리고 있다.

또한, 통합 IVI의 기반이 되는 T맵에 대해서도 올인원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도 밝혔다.

이종호 SKT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4분기 정도에 대중교통과 주차, 택시를 연계하는 올인원 서비스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카카오나 네이버가 갖고 있는 20대 시장을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이어 "SPC와 함께 퇴근길에 물건을 주문하면 집에 도착할 때 배달되는 서비스도 기획 중"이라며 "올해 중 티맵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사업 모델을 발표해 2020년을 '티맵 사업화 원년'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