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중소기업에 15조원 지원
우리은행, 중소기업에 15조원 지원
  • 김여주 기자
  • 승인 2019.12.2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앞두고 유동성 어려움 해소 위해"
서울시 중구 소공로51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여성경제신문DB

우리은행은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설 명절 특별 지원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내년 2월 14일까지를 중소기업 설 명절 특별 지원 기간으로 정하고 신규 대출 6조 원, 대출 만기 연장 9조 원 등 총 15조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B2B대출, 구매 자금 대출, 채권담보대출, 할인어음 등을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운영자금을 지원한다. 기업의 대출 만기 연장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출금리 우대나 수수료 감면 등으로 연장·재약정 조건을 완화한다. 특히 고용 창출에 기여하는 기업, 4대 사회보험 가입 기업, 우수 기술 보유 기업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특별 지원을 실시한다"며 "앞으로도 경제의 버팀목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포용 금융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