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등록금 신용카드 결제 여전히 미흡
대학교, 등록금 신용카드 결제 여전히 미흡
  • 여성경제신문
  • 승인 2015.02.1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곳중 4곳만 가능, 원가수준 수수료 불구 더 낮춰달라 요구

대학 10곳 중 4곳만이 신용카드로 등록금 결제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 등 8개 전업 카드사와 NH농협카드 등을 이용해 올해 1학기 등록금을 낼 수 있는 대학은 164곳으로 집계됐다.

작년 2학기 카드결제가 가능한 138곳보다는 26곳이 늘어났다. 그러나 전국 대학 423곳(대학알리미 공시대상 기준)의 38.7%에 불과하다.

카드사별로는 NH농협카드가 72곳으로 가장 많았다. 농협카드는 지난해보다 광주 보건대 등 7개 대학의 등록금 결제가 더 가능해졌다.

삼성카드는 경상대 등 5곳이 늘어난 53곳, 신한카드는 부경대 등 10곳이 증가한 46곳, 현대카드는 경상대 등 16곳이 늘어난 35곳으로 집계됐다.

KB국민카드도 창원대 등 4곳이 늘어난 30곳이 가능해졌고, 우리카드 17곳, 롯데카드 15곳, 하나카드 6곳 등이었다.

BC카드도 회원사별로 등록금 수납이 가능한 대학을 합치면 총 80개에 달한다.

대학별로는 서울대가 신한·우리·NH농협카드로 등록금 결제가 가능하고, 연세대·서강대·중앙대는 우리카드로만 결제할 수 있다.

이화여대·성균관대·건국대는 삼성카드로만 등록금 수납이 가능하다.
대학 등록금의 신용카드 결제가 늘어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 일부 대학에서는 카드 결제가 되지 않거나 중도 해지하는 경우도 있다.

고려대·경희대 등은 아직 어떤 신용카드로도 등록금 결제가 되지 않는다. 방송통신대는 작년에는 현대·하나카드로 결제됐지만 올해는 결제가 되지 않고, 경상대는 올해 삼성카드는 가능하지만 국민카드와의 계약은 해지됐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대학등록금 카드 결제는 정부의 정책을 수용하고, 학부모와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카드사들이 마진 없이 원가 수준의 수수료룔 책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일부 대학은 적격비용 보다 낮은 수준의 수수료를 요구해 가맹점 계약이 되지 못한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