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렉트 정기보험, 보장은 같은데 보험료는 제각각
다이렉트 정기보험, 보장은 같은데 보험료는 제각각
  • 여성경제신문
  • 승인 2015.02.1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흡연자 할인'으로 가격차
미래에셋·라이프플래닛 저렴

 최근 저렴한 가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인터넷 다이렉트보험이 비슷한 내용의 보장을 제공하면서도 조건에 따라 보험료가 크게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현재 KDB·삼성·라이프플래닛·한화·현대·신한·미래에셋 등 생명보험사들이 온라인으로 다이렉트 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인터넷으로 가입하는 다이렉트보험은 고객이 직접 따져보고 가입하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고, 수수료 등 별도 비용이 없어 설계사를 통한 상품보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들 생보사는 정기·종신·암·상해 등 보장성보험과 저축·연금·변액 등 저축성보험을 다양하게 취급하고 있다.

하지만 상품별로 보장내용은 거의 동일함에도 불구하고 각사별 상품가격 정책이 다르기 때문에 보험료에서 큰 차이가 생길 수 있다.

35세 남성이 보험료를 20년간 납입하고 20년 동안 1억원의 사망보장을 받는 조건으로 정기보험에 가입할 경우 월 보험료는 가장 저렴한 KDB생명이 1만6000원으로 삼성생명(2만2540원)이나 신한생명(2만1000원)보다 25∼30% 정도 싸다.

만약 보험가입자가 비흡연자라면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일부 보험사에서 더 저렴한 상품을 찾을 수 있다.

미래에셋생명의 경우, 월보험료가 1만7800원에서 비흡연자 할인이 적용돼 1만3200원으로 줄어든다. 교보라이프플래닛도 1만9400원에서 1만4500원으로 할인이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보험사 홈페이지를 찾아가면 본인의 조건에 맞는 보험료를 조회해볼 수 있다. 소비자가 약간의 발품만 들여 다양한 상품을 꼼꼼하게 비교해보면 가장 저렴한 보험상품을 찾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