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인어' 최윤희 문광부 2차관
'아시아 인어' 최윤희 문광부 2차관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12.2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2·86 아시아게임서 금메달 5개 획득 ... 백두산 보컬 유현상과 '비밀결혼'
한국여성스포츠회·한국체육산업개발서 행정 경험 쌓아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52)가 본격적인 행정가의 길을 걷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아시안게임에서 5개의 금메달을 딴 수영 선수 출신의 최윤희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를 임명했다. 수영 선수 시절부터 문체부 차관에 임명되기까지 그가 걸어온 길을 되돌아봤다. 

'아시아의 인어'가 38살 록밴드 보컬과 결혼을?

최윤희 신임 차관은 15세였던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해 여자 배영 100m와 200m, 개인혼영 200m에서 모두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해 3관왕을 차지하며 일약 스타로 떠올랐다. 

1986년 서울 대회에서도 배영 100m와 200m에서 역시 아시아 신기록으로 우승해 아시안게임에서만 금메달 5개를 땄다. 같은 해 은퇴 후 모델과 TV 리포터 등으로 활동했다. 당시 인기는 지금의 김연아 전 선수 못지않았다고. 

최 차관은 1991년 13살 연상인 록밴드 백두산 리더 유현상(65)과 절에서 부모 몰래 결혼식을 올려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다. 그의 나이 25살 때 일이다. 당대 최고의 스포츠 스타와 30대 후반 록밴드 보컬의 결혼 발표는 3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유현상은 19일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아내를 더욱더 사랑해 주고 설거지와 청소도 더 많이 하겠다"라고 밝혔다. 

82년 뉴델리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을 차지한 최윤희 모습/ 연합뉴스
82년 뉴델리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을 차지한 최윤희 모습/ 연합뉴스

미국 유학부터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까지 

최 차관은 결혼 후 육아에 전념하다 2001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로 건너가 현지 수영센터에서 1년여 간 코치를 맡았다. 2002년 귀국해 그해 열린 부산아시안게임과 2004년 아테네올림픽 기간 방송 해설자로 마이크 앞에 섰다.

2005년에는 대한체육회 스포츠외교 전문인력에 선발돼 다시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2007년 꿈나무 발굴을 위해 최윤희스포츠단을 창단하고 대한올림픽위원회 상임위원으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유치에도 힘을 보태는 등 행정 경험을 쌓았다. 

2017년에는 은퇴한 여성 체육인들의 모임인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으로 선출돼 여성 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힘썼다.

지난해 7월에는 3년 임기의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한국체육산업개발은 1988년 서울올림픽의 유산을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하고 스포츠·문화 공간 제공을 통한 국민 건강과 행복 증진을 위해 1990년 설립됐다. 한국체육산업개발 설립 이래 여성이 대표이사를 맡은 것은 처음이었다.

당시 경기인 출신에 여성 최초라는 의미 있는 인선에도 경영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최 대표이사의 선임을 두고 '낙하산 인사'라는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그는 취임 이후 1년 5개월간 무난하게 조직을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으며 우리나라 체육 행정 책임자로서 다시 새 출발선에 서게 됐다.

최 차관은 문체부를 통해 "문체부 2차관이라는 막중한 직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엇보다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현장에서 꼭 필요한 것들이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취임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