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숙 여경협 회장 "여성 기업인 해외 진출 적극 지원하겠다"
정윤숙 여경협 회장 "여성 기업인 해외 진출 적극 지원하겠다"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12.1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기업 97~98%가 내수 기업, 해외 판로 개척해 수출 기업으로 전환"
여성경제연구소 통해 정책개발, 무역분과위·여성스타트업위 발족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제공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제공

"올해를 협회를 튼튼하게 하는 성장 원년으로 삼고, 내년엔 올해 확보한 예산을 바탕으로 여성 기업인들을 해외 진출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은 12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여성 기업인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의 위상 강화를 위해 내년부턴 협회 산하 여성경제연구소를 중심으로 직접 여성 경제 정책을 개발해 정부에 전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여성이니까 어렵다며 약자의 입장만 대변해선 안 되고 직접 정책을 개발해 정부에 전달할 생각이다. 올해 개소한 여성경제연구소를 통해 여성 경제인들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여성 경제인의 해외 진출을 돕는 무역분과위원회와 여성 창업자를 발굴하는 여성스타트업위원회를 만들어 여성 기업인들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그는 "여성 기업 97~98%가 내수 기업이다. 무역분과위를 만들어 내수 기업을 수출기업으로 전환하고, 해외 판로를 개척할 것"이라며 "여성창업경진대회 수상자들을 주축으로 여성스타트업위원회도 발족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성기업확인서 발급과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회원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협회 예산이 내년 99억 원으로 전년 대비 25억 원(33.7%) 증가한 공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돌렸다.

"박영선 장관이 중기부 장관으로 오고 나서 특히 여성(기업인) 쪽의 생각을 많이 해줬다"면서 "저희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하고. 우리가 말 못 했던 부분을 귀담아듣고 예산 배정에 많이 신경 써줬다."

정 회장은 내년 협회를 기부단체로 정식 등록해 사회 각계 성금을 여성 가장 등을 위한 기금으로 만들 계획이다. 기금은 올해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인공이기도 했던 미혼모 기업인 돕기에도 사용된다.

정 회장은 "여성발전기금을 올해 1월 처음 모아봤는데 도울 일이 참 많았다"면서 "정부 예산만 기다리기보다 자발적으로 발전기금 모아 체계적으로 돕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