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SEA 경기서 베트남에 60년 사상 첫 금메달
'박항서 매직' SEA 경기서 베트남에 60년 사상 첫 금메달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12.1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니 상대 결승서 3-0 우승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인도네시아를 꺽고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 60년 역사상 첫 우승으로 박 감독이 재계약한지 한 달 만이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22세 이하)은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에서 결승 상대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SEA 게임 경기 60년 역사상 첫 금메달을 차지했다. 베트남은 1959년 이 경기 첫 대회에서 월남(South Vietnam)우승을 차지했지만, 통일 베트남 축구 역사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승부는 장신 수비수 도안반하우가 갈랐다.

도안반하우는 전반 38분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오버래핑해 들어가다 파울을 유도해냈다. 문전에서 도사리던 도안반하우는 도훙중이 올린 프리킥을 머리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14분에는 도훙중이 동료의 패스를 받아 추가 골을 넣었다.

후반 28분에는 도안반하우가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골 지역 왼쪽에서 강한 슈팅으로 연결해 베트남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2분께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해 이영진 수석코치가 대신 나머지 경기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