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해요"
오비맥주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해요"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11.29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 예방, 청소년음주 예방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 펼쳐
새내기 운전자 대상 음주운전 타파 캠페인 / 오비맥주 제공
새내기 운전자 대상 음주운전 타파 캠페인 /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는 사회공헌브랜드 ‘OB좋은세상’을 선보이며 음주운전의 경각심 일깨우는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범국민적 음주예방 캠페인을 공동으로 펼치고 있다. 음주운전 예방과 단속에 공을 세운 경찰관 등을 위한 ‘음주운전 예방 유공자 시상식’,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 신규 취득자를 대상으로 ‘음주운전 안 하기’ 캠페인, 음주운전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등을 실시했다. 
 
지난 7월 25일부터 약 한 달간 ‘음주운전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을 열고 수상작(11개 작품)을 지난달 14일까지 지하철 9호선 주요 5개 역을 순회하며 전시해 음주운전 방지 메시지를 전파했다.
  
지난 9월에는 글로벌 본사 AB인베브가 바람직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해 지정한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Global Beer Responsible Day, 이하 GBRD)’을 맞아 전사적 캠페인을 펼쳤다. 오비맥주 임직원들은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를 자가용, 영업차량, 택시 등에 부착하며 책임 있는 음주 실천을 다짐했다.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 전사 캠페인 / 오비맥주 제공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 전사 캠페인 / 오비맥주 제공

GBRD 캠페인 당일 오비맥주 고동우 대표, 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윤석범 회장, 모두의 주차장 김동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배포식’도 열었다. 배포식을 기점으로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차량 스티커를 무료로 배포하고, 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회원 차량에 스티커를 단계적으로 부착했으며, 모두의 주차장 앱 배너를 통해 음주운전 타파 캠페인을 소개하고 스티커 무료 배포처를 안내했다.
 
서울 강남운전면허시험장에서 건전음주문화 정착을 위해 ‘새내기 운전자 대상 음주운전 타파 캠페인’도 벌였다.

또한 매년 음주운전 예방 유공자 시상식을 열어 음주운전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경찰관과 관계자에게 표창과 시상금을 전달하며 격려하고 있다. 
 
바람직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해 구성된 임직원들의 건전음주 봉사단은 수능시험장인 영동고등학교 앞에서 국제교류문화진흥원 산하 청소년문화단 단원들과 함께 ‘청소년 음주 타파! 성인 되어 당당하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주 예방 캠페인을 펼쳤다. 펀치게임 이벤트를 통해 성인이 되기 전까지 음주 호기심을 뿌리치며 음주를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유도했다.
 
연극을 통한 미성년 음주 예방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연극 ‘패밀리토크’는 유해음주를 줄이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무분별한 음주로 인한 사고와 피해를 줄이는 것은 그로 인한 위험성을 인지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며 “주류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책임 있는 음주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