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24곳 지정
여가부,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24곳 지정
  • 김여주 기자
  • 승인 2019.11.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에 기여한 개인 또는 기관, 또래에게 모범이 된 청소년을 발굴하는 ‘청소년푸른성장대상’ 후보자를 10월 11일까지 추천 받는다. /연합뉴스
27일 여성가족부가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24곳을 신규 지정했다. / 연합뉴스

여성가족부는 여성·가족 친화적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서비스를 확충하는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24곳을 신규 지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각종 사회적 경제 지원 사업 신청 자격이 부여되며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될 수 있도록 기초 진단과 자문이 지원된다.

새로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을 유형별로 보면 사회서비스 제공형에 문화예술교육 치유상담 협동조합 '맘껏사랑' 등 3곳이, 일자리 제공형에는 경남바른교육 사회적 협동조합 등 9곳이 선정됐다.

창의혁신형에는 사회적 협동조합 '서로돌봄' 등 11곳이, 함께 만드는 협동조합 '언니네'는 지역 사회 공헌형에 지정됐다.

여가부는 2012년부터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을 지정하고 있다. 올해는 58개 기업이 신청해 지난해 32개의 신청 규모를 웃돌았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경력단절과 돌봄 문제와 같은 우리 사회의 문제를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예비사회적기업을 발굴하고 소외 계층에 서비스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기업들을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