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한파 몰려온다”...건강 관리 유의해야
“수능한파 몰려온다”...건강 관리 유의해야
  • 김연주 기자
  • 승인 2019.11.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수능일 영하 6도까지 떨어져
강한 바람 동반...두툼한 옷차림 필요해
오는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에 한파가 몰려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에 한파가 몰려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하루 앞으로 다가온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에 한파가 몰려올 예정이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부터 서울, 인천, 경기 광명·과천·안산·시흥 등, 서해 5도, 강원 철원·화천·춘천 등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수능 당일인 14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1도 ▲수원 -2도 ▲춘천 -4도 ▲철원 -6도 등으로 예보됐다. 지역에 따라 아침 최저기온은 10도 안팎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거나 3도 이하이면서 평년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갑작스러운 저온 현상으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날씨가 급격하게 추워지기 때문에 수능을 보는 수험생들은 추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두툼한 외투와 핫팩 등 보온 제품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시험장 상황에 따라 온도차이가 발생할 수 있어 외투 안에 얇은 옷을 겹겹이 입고 체온을 유지해야 한다.

기상청은 “14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강해 체감 온도가 5∼10도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