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한 내 피는 어디로 이동 중일까? 
헌혈한 내 피는 어디로 이동 중일까?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11.0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혈하면 앱으로 간 수치, 콜레스테롤 등 총 15종의 혈액검사정보 확인
신입사원 3명 뭉친 SKT 사내벤처 제안 아이디어에서 출발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 다운 가능 아이폰은 11월 중
SKT와 대한적십자사가 출시한 헌혈자의 건강정보 15종을 비롯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 ‘레드커넥트’를 한 헌혈자가 사용하고 있다./ SKT 제공
SKT와 대한적십자사가 출시한 헌혈자의 건강정보 15종을 비롯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 ‘레드커넥트’를 한 헌혈자가 사용하고 있다./ SKT 제공

헌혈을 한 뒤 혈액검사 결과로 건강 상태를 관리하는 스마트 헌혈 앱(App.) ‘레드커넥트’가 출시됐다.

SK텔레콤(SKT)과 대한적십자사는 헌혈자의 건강정보 15종을 비롯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혁신적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레드커넥트’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레드커넥트는 헌혈 시 진행하는 혈액 검사 결과를 활용해 간 수치와 총단백 등 총 11개 항목에 대한 검사 수치를 앱 안에서 누적·비교할 수 있다. 정기 헌혈자는 콜레스테롤, 요소질소 등 총 4개 항목에 대한 추가 검사를 받아 더 깊이 있는 건강정보를 알 수 있다. 

또 헌혈자의 검사 정보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보건의료 빅데이터와 결합해 동일한 성별, 비슷한 연령대와 비교해 보여준다. 검사 결과는 헌혈 후 하루 또는 이틀 내에 확인할 수 있다.

레드커넥트는 혈액 관리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혈액의 이동 경로를 한눈에 조회할 수 있는 혈액 위치 알림 기능도 제공한다. 기존에는 헌혈자들이 헌혈 이후 혈액의 이동 과정을 알 수 없었다. 앞으로는 자신의 피가 헌혈의 집, 혈액원, 혈액 검사센터 등을 거쳐 전달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레드커넥트는 앱 이용 고객이 한 화면에서 5번의 클릭만으로 헌혈을 예약할 수 있게 편리성을 높였다. 이용 고객이 주변에 있는 헌혈의 집을 고르고, 날짜를 선택한 뒤, 원하는 헌혈의 종류와 시간을 지정함으로써 간단하게 헌혈 예약을 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혈액 분석 결과를 헌혈자의 건강 관리에 활용한다는 점에서 헌혈자에 새로운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ICT를 활용해 혈액 부족을 타개하고 혈액 관리의 신뢰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레드커넥트는 현재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으며, 애플의 iOS 이용자는 11월 중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적십자사 ‘스마트헌혈’ 앱도 11월 중으로 레드커넥트에 통합 운용될 예정이다. 

레드커넥트 개발은 지난 2018년 SKT 신입사원 3명이 구성한 사내 벤처가 제안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올해 1월 대한적십자사와 MOU 체결 이후 본격적인 앱 개발 과정을 거쳐 출시됐다.

대한적십자사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은 “레드커넥트 앱을 통해 많은 헌혈자가 쉽고 편하게 헌혈을 예약하며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더욱 많은 분들이 헌혈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SKT 유웅환 SV Innovation센터장은 “SKT는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적 가치 사업을 꾸준히 만들어가고 있다”며 “레드커넥트와 같이 SK텔레콤의 인프라와 리소스, 데이터 기반의 ICT를 활용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