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자동차 업계 첫 ‘기후변화 그랜드리더스어워드’ 수상
기아차, 자동차 업계 첫 ‘기후변화 그랜드리더스어워드’ 수상
  • 여성경제신문
  • 승인 2019.11.0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 친환경 기술 개발, 생산공정 에너지 절감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다할 것”
‘제9회 기후변화 그랜드리더스어워드’ 시상식에서 기아차 수상자로 참석한 윤영곤 기아차 안전환경기획실장(오른쪽)이 강창희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왼쪽)으로부터 상을 수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기아자동차 제공
‘제9회 기후변화 그랜드리더스어워드’ 시상식에서 기아차 수상자로 참석한 윤영곤 기아차 안전환경기획실장(오른쪽)이 강창희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왼쪽)으로부터 상을 수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자동차 업계 최초로 기후변화센터가 주관하는 ‘기후변화 그랜드리더스어워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 9회 째를 맞이하는 ‘기후변화 그랜드리더스어워드’는 최근 지구 온난화와 환경 문제가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한 해 동안 국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사회 각 분야에서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성과를 달성한 개인 및 기관, 기업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기아차에 따르면 다양한 친환경차 및 친환경 기술 개발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생산 공정에서도 온실가스 저감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을 기울인 점과 그 성과를 인정받아 자동차 업계 최초로 이 상을 수상했다.

기아차는 현재 ▲K5 하이브리드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쏘울 EV 등 국내에서 총 6종의 친환경차를 생산·판매하며 국내 친환경차 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고, 차량 전동화를 비롯한 다양한 친환경차 기술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연구와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전사 에너지경영시스템(ISO5001)을 전 사업장에 구축했으며, 생산 공정에서 고효율 터보 냉동기, 공조기 개선 등을 통해 1만 5천톤 이상의 에너지를 절감했다.

윤영곤 기아차 안전환경기획실장은 “자동차 업계 최초로 이 상을 수상한 것은 기아차가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수상 기업으로서의 사명감을 갖고 향후에도 적극적인 친환경 기술 개발, 사업장 에너지 효율화, 신재생 에너지 전환 등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자료제공 기아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