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 가능한 복지사회 새로운 틀 만들자"
"지속 가능한 복지사회 새로운 틀 만들자"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10.3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양대와 '2019 글로벌 임팩트 컨퍼런스' 개최
기념사진 찍고 있는 '2019 글로벌 임팩트 컨퍼런스' 참석자들 /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제공
기념사진 찍고 있는 '2019 글로벌 임팩트 컨퍼런스' 참석자들 /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제공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한양대학교가 사회혁신 분야의 세계적 정론지인 스탠퍼드사회혁신리뷰(SSIR)와 함께 이달 29~30일 양일간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 국제회의실에서 '2019 스탠퍼드사회혁신리뷰-한양대 글로벌 임팩트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지속가능개발을 위한 집합적 영향력의 확대: 교훈과 도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 영국, 독일, 중국, 일본, 인도, 싱가포르, 우간다 등 10여 개국 연사들이 참가했다. 주요 초청연사로는 학술지'사이언스'에 개도국 창업 관련 논문을 게재했으며 생애 기준 총 4만7000여 회의 인용 횟수를 기록한 마이클 프레즈(Michael Frese) 교수(싱가포르 국립대), 세계적 임팩트 측정 전문가인 조 퓨리(Jo Puri) 박사(컬럼비아대 교수), 한국의 연금제도를 설계했으며 최근 웰페어노믹스를 주창하고 있는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 콜렉티브 임팩트의 세계적 전문가 집단인 FSG(Foundation Strategy Group)의 아시아 헤드 리쉬 아가왈(Rishi Agarwal) 이사(FSG) 등이 참여했다. 이 밖에도 뉴욕 월스트릿 투자자들이 세운 임팩트 투자회사 망고펀드(Mango Fund)의 로비나 비리본와(Robianah Biribonwa) 이사가 우간다에서 운영 중인 임팩트투자 성공사례를 공유하며, 국내외 대학, 기업, 임팩트투자자, 재단, 비영리기관 등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학자들과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지식과 경험을 나눴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개발협력학회(KAIDEC), 한양대 산학협력단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따뜻한동행, 소셜엔터프라이즈네트워크(SEN), 아름다운재단, 현대차정몽구재단 등 국내 비영리기관, 아쇼카한국, 아시아재단, 영국문화원, AVPN, B-Lab Korea, Not-for-Sale 등 국제 비영리기관, 루트임팩트, 임팩트스퀘어, 한국임팩트금융, 현대차, Crevisse, D3, Extra-Mile Communication, MYSC, Sopoong 등 기업 및 투자회사, 홍콩과학기술대, 싱가포르경영대, 영국 노스햄튼대, 미국 로욜라메리마운트대 등 해외 유수 대학을 포함하는 다양한 파트너기관들이 참여하고 있다.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경제와 사회를 균형 있게 발전시켜 '포용국가'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앞선 전문가들의 경험으로부터 배우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세계적인 학자 및 사회혁신가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협력하여 지속가능한 복지사회의 새로운 틀을 만드는 일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은 "세계적으로 분열과 대립이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협력에 기반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아이디어와 의견을 나누고,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모색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