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1 출시, 통신사별 전용 혜택은?
아이폰11 출시, 통신사별 전용 혜택은?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10.2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25일 국내에 출시됐다. 이동통신 3사는 아이폰11 출시 행사를 열고 전용 혜택 프로그램을 내놓으며 고객 끌어모으기에 나섰다.  

SKT 아이폰 11시리즈 론칭 쇼케이스 ‘디스트릭트 0'에서 방송인 오상진, 배우 고윤정, 가수 헤이즈, 폴킴과 추첨을 통해 아이폰11을 선물 받은 고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SKT 제공
SKT 아이폰 11시리즈 론칭 쇼케이스 ‘디스트릭트 0'에서 방송인 오상진, 배우 고윤정, 가수 헤이즈, 폴킴과 추첨을 통해 아이폰11을 선물 받은 고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SKT)은 25일 오전 성수동 피어59 스튜디오에서 사전구매고객 200명을 무작위 초청해 11시 11분부터 12시 11분까지 아이폰11 출시 행사 '디스트릭트 0(district 0)'을 열었다. 헤이즈, 폴킴 등 가수가 11분씩 미니콘서트를 진행했다.  SKT는 애플과 단독으로 제휴해 단말 보험 상품인 'T아이폰케어'를 내놨다. T아이폰케어(파손형)의 경우 올해 말까지 가입 시 프로모션 가격 기준 월 9천900원에 최대 3년 동안 파손 3건을 보상한다. 오늘부터 11일간 총 1천100명(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T아이폰케어(파손형)'를 3개월간 무료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KT의 아이폰 11 출시 행사에서 1등 당첨자 진승현 씨(왼쪽)가 KT Device 사업본부장 이현석 전무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KT의 아이폰 11 출시 행사에서 1등 당첨자 진승현 씨(왼쪽)가 KT Device 사업본부장 이현석 전무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아이폰11 시리즈를 사전 예약한 고객 55명을 초청해 KT스퀘어에서 개통 행사를 진행했다. 또한, 아이폰 11 출시에 맞춰 단말 교체 프로그램 3종을 선보였다. 슈퍼찬스 플러스는 아이폰 11을 12개월 사용 후 반납하면 출고가의 최대 60%를 보장한다. KT는 25일부터 연말까지 KT LTE 신규 가입 및 우수기변 고객을 대상으로 '전 세계 185개국, 최대 1Mbps 속도의 데이터 로밍 무제한' 혜택 5일 체험권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 ‘U+Apple 매니아 WOW찬스’에서 U+Apple 매니아로 선정된 고객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U+Apple 매니아 WOW찬스’에서 U+Apple 매니아로 선정된 고객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강남직영점에서 추첨으로 선발된 애플 단말기 마니아 11명에게 아이폰11 프로, 아이패드 7세대, 애플워치5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아이폰11 시리즈에 맞춰 단말 케어에 특화한 신규 LTE 요금제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105'(월 10만5천 원)를 출시했다.

아이폰11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은 전작인 아이폰XS와 마찬가지로 최고 10만 원 초반대에 그쳤다. 이에 따라 요금할인 가입률이 100%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폰11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은 요금제별 3만4천∼10만8천 원, KT는 3만5천∼8만2천 원, LG유플러스는 6만6천∼12만5천 원으로 책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