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안 되는 포장재 확 줄인다
재활용 안 되는 포장재 확 줄인다
  • 김연주 기자
  • 승인 2019.10.1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로네이처, 11일부터 친환경 배송 서비스 ‘새벽배송Lite’ 개시
스티로폼과 비닐 완전히 없애는 친환경 배송 서비스 구축 계획
헬로네이처가 11일부터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의 사용을 줄인 ‘새벽배송Lite’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헬로네이처 제공
헬로네이처가 11일부터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의 사용을 줄인 ‘새벽배송Lite’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헬로네이처 제공

업계 처음으로 재사용 개념의 친환경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 ‘헬로네이터’가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를 획기적으로 줄인 서비스를 실시한다. 

헬로네이처는 11일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의 사용을 줄인 ‘새벽배송Lite’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새벽배송Lite 서비스는 헬로네이처가 진행하는 토털 친환경 배송 프로젝트 중 하나로 총 3단계에 거쳐 스티로폼과 비닐을 완전히 없애는 친환경 배송 서비스를 실현할 예정이다.

앞서, 헬로네이처는 지난 4월 프로젝트 1단계로 100% 자연 성분의 아이스팩인 ‘더그린 아이스팩’, 재사용이 가능한 ‘더그린박스’ 등을 활용한 친환경 배송 서비스 ‘더그린배송’을 개시했다. 더그린배송은 친환경성과 편의성을 앞세워 서비스 이용률이 56%에 달하는 등 고객들이 선호하는 서비스로 자리잡은 바 있다. 

프로젝트의 2단계에 해당하는 새벽배송Lite 서비스는 일반 새벽배송에서 스티로폼 및 비닐 포장재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서비스의 핵심은 ‘원박스(One box) 포장’이다. 

원박스 포장은 아이스크림, 냉동 참치 등 저온 유지가 필수인 극냉동 상품을 제외한 상온∙냉장∙냉동 상품을 전부 재생종이 박스 하나에 포장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대형 박스에 소량의 상품만 담아 비닐 완충재를 채우는 과대포장에서 탈피해 알맞은 사이즈의 상자를 선택하고 상품을 효율적으로 포장해 상자 여백을 최소화한다. 비닐 완충재는 상품 간 냉기 차단을 위해서만 사용된다. 

헬로네이처는 더그린배송의 전국 확대 전까지 ‘새벽배송Lite’ 서비스가 광범위한 친환경 배송을 실현할 수 있는 역할을 해낼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여상엽 헬로네이처 경영기획팀장은 “최근 상품을 선택할 때 친환경 여부를 중요한 기준으로 삼는 소비 형태가 두드러지면서 고객 편의와 환경에 대한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다”면서 ”헬로네이처는 품질에 대한 고민을 넘어 생산부터 배송까지 전 과정에 지속가능하면서도 책임 있는 소비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