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열린 '수요시위'..."일본 정부 공식 사죄하라"
한글날 열린 '수요시위'..."일본 정부 공식 사죄하라"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9.10.0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08차 수요시위에 주최측 추산 1500여명 모여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이용수 할머니가 참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이용수 할머니가 참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글날인 9일에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시위가 열렸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가 주최한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은 "일본 정부는 전쟁 범죄를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주최 측은 집회에 약 1500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이옥선 할머니가 참석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우리는 대대로 100년이 가더라도 끝까지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야 한다"며 "그 전에 우리나라에서, 우리 국회에서 배상을 미리 좀 해 주는 것이 어떻겠냐"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어 "학생 여러분들이 꼭 올바른 역사를 배워 평화로운 나라의 주인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참가자들을 향해 "정말 사랑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자유발언에 나선 시민들이 내려올 때마다 환한 얼굴로 자리에서 일어나 포옹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집회를 주관한 위안부 문제 관련 대학생 동아리 '메모리아'는 성명서에서 "1992년 수요시위를 시작한 지 28년이 흘렀지만, 일본은 여전히 피해자들을 기만하고 또다시 폭력을 가하고 있다"고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