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회사채 발행 소식에 돈 보따리 모인 이유
SK건설 회사채 발행 소식에 돈 보따리 모인 이유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9.10.0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0억 모집에 4배 넘는 3300억 원 자금 몰려
총 1500억 원 발행 공시
SK건설 사옥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SK건설 사기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SK건설은 오는 14일 발행하는 3년물 회사채가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크게 성공해 총 1500억으로 증액 발행하기로 8일 공시했다. 발행금리는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제공한 금리(민평금리) 대비 0.31%포인트 낮춰 1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지난 2일 실시한 SK건설의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모집 금액 800억원의 4배를 뛰어넘는 약 33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특히,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비중이 대다수를 이뤘다. 발행금리도 2%대로 진입하면서 금리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이번 흥행으로 미루어 볼때 SK건설의 기업가치가 금융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SK건설은 토목, 건축 및 화공·발전플랜트 등 다변화된 사업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개발형사업 중심의 고부가가치 사업모델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해가고 있다.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올해 6월 영국 실버타운 터널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등 연이어 해외 개발형사업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한편, SK건설 제160회 회사채(신용등급 A-)는 3년 만기물이고, 대표 주관사는 SK증권과 NH투자증권이고, 인수단은 미래에셋대우와 DB금융투자가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