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로 4배 선명한 ‘틱톡’ 즐긴다
SKT, 5G로 4배 선명한 ‘틱톡’ 즐긴다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09.26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SKT 5G 고객에게만 HD화질 서비스
틱톡이 먼저 SKT에 독점 서비스 제안
‘틱톡’ 유명 크리에이터인 ‘옐언니’와 ‘죵키’가 SK텔레콤의 종각 프리미엄 매장에서 틱톡에 올릴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다./SKT 제공
‘틱톡’ 유명 크리에이터인 ‘옐언니’와 ‘죵키’가 SK텔레콤의 종각 프리미엄 매장에서 틱톡에 올릴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다./SKT 제공

전 세계 75개 언어로 서비스 중인 쇼트(Short) 비디오 애플리케이션 ‘틱톡’을 5G로 4배 선명하게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이 자사 5G 고객에게 틱톡 동영상 고화질 혜택을 26일부터 독점 제공한다고 밝혔다. 틱톡이 특정 통신사 고객에게 고화질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틱톡은 15초에서 1분 이내의 짧은 영상을 공유하는 인기 애플리케이션이다. 시장조사기관 센서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틱톡은 지난 1분기 앱스토어 전 세계 다운로드 순위에서 유튜브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 9월 미국 월간 다운로드 수에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스냅챗 등을 처음으로 넘어서기도 했다.

그동안 틱톡은 SD 화질(480p) 영상만 지원했지만, SKT와 협력을 통해 4배 선명한 HD 화질(720p) 영상 공유 · 시청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틱톡은 한국에서 SKT의 5G 고객에 한해 고화질 서비스를 제공하고, 추후 다른 국가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5G망에서 ‘틱톡’ 이용 시 별도 설정 없이 자동으로 고화질 서비스가 적용된다. 화질은 4배지만 비디오 압축 기술을 거쳐 데이터 발생은 최소화된다.

‘틱톡’은 한국의 빠른 5G 확산에 주목하며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할 최적의 국가로 한국을 주목했다. 5G 특화 서비스를 추진하던 ‘틱톡’이 SKT에 협력을 제안하며, 이번 독점 서비스가 성사됐다.

아울러 양사는 내달 1일부터 11월 말까지 2개월간 전국 91개 대리점에 ‘틱톡 포토존'을 운영하고, 내방 고객들이 재미있는 틱톡 영상을 찍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장에서 동영상을 올리는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기념품도 마련할 예정이다.

SKT 전진수 5GX사업단장은 “세계 5G 1위 리더십이 마이크로소프트, 매직리프에 이어 틱톡 등 글로벌 유수 기업과 협력으로 이어지고 있다”라며, “당사 5G 고객에게만 독점적으로 제공하는 혜택을 단계별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