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2016년 '차바'크기 17호 태풍, 주말 한반도 접근가능성
[날씨] 2016년 '차바'크기 17호 태풍, 주말 한반도 접근가능성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09.1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로 유동적이지만, 22∼23일 남부·동해안 강한 비바람 우려

일본 오키나와 남쪽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이 태풍은 이번 주말 한반도에 접근가능성 크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쪽 약 470㎞ 해상에서 서북서 방향으로 시속 16㎞로 이동 중이다.

2016년 '차바'크기의 17호 태풍이 우리나라로 북상하고 있다. 22~23일 비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연합뉴스
2016년 '차바'크기의 17호 태풍이 우리나라로 북상하고 있다. 22~23일 비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연합뉴스

 

중심기압은 998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5m(시속 54㎞)다.

이 태풍은 올해 발생한 17번째 태풍이다. 제17호 태풍에는 말레이시아가 낸 '타파'라는 명칭이 붙었다.

'타파'가 실제로 한국으로 접근하면 올해 들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6번째 태풍으로 기록된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이지만, 일본 규슈나 대한해협을 통과할지 아니면 한반도에 상륙할지 등은 변동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 태풍은 2016년 가을 남해안을 강타한 태풍 '차바'와 강도, 경로 등이 비슷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최대 200㎜의 비가 내렸던 2016년 가을 태풍 ’차바‘, 최대 400㎜의 비가 왔던 2018년 태풍 ’콩레이‘와 유사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향후 진로와 무관하게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 규모와 강도가 커 일요일인 22일부터 23일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