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11시리즈 공개, 트리플카메라 탑재
아이폰 11시리즈 공개, 트리플카메라 탑재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09.1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티즌들 출시 전 사진보고 '인덕션', '버블티' 떠올라... 디자인 혹평
아이폰11프로, 울트라 와이드·와이드·망원 탑재한 트리플 카메라
국내 출시 일정 미정... 10월말 출시 예상
아이폰11프로에는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애플 제공
아이폰11프로에는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애플 제공

애플이 아이폰 11시리즈를 공개했다. 사진과 동영상 촬영·편집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애플은 10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11·프로· 프로맥스로 구성된 아이폰11 시리즈와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의 하드웨어 신제품을 선보였다.

공식 출시 전부터 제품 사진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던 아이폰11프로에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 촬영 기능을 대폭 확대했다. 

120° 시야각을 확보한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 100% 포커스 픽셀을 보장하고 새로운 12MP 센서를 장착한▲와이드 카메라, 52mm의 초점 거리와 광학 줌 기능을 2배로 늘린 ▲망원 카메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는 기존 아이폰 시리즈보다 4배 더 넓은 장면을 담아낸다. 

애플은 하나처럼 작동하는 세 개의 카메라를 만들기 위해 세 개의 카메라로 서로 다른 기본 이미지를 찍은 다음, 일관된 느낌과 색감을 나타내기 위해 카메라마다 다른 화이트 밸런스, 노출값 같은 정보를 정밀 보정했다. 보정한 결과는 촬영한 모든 이미지에 실시간으로 적용된다. 

트리플 카메라로 넓은 화각의 풍경 사진을 찍거나 좁은 공간에서도 많은 피사체를 화면에 담을 수 있게 됐다. 또 역동적인 구도의 부감(높은 곳에서 내려다보고 촬영한 것)·앙각(아래에서 올려다보고 촬영한 것)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아이폰11프로 사진이 먼저 공개되면서 '인덕션 같다', '버블티 속 버블 아니냐'며 네티즌들에게 디자인에 대한 혹평을 받았다.   

아이폰11 카메라는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와 와이드 카메라로 구성됐다. 망원 카메라가 빠졌다.  

아이폰 11시리즈는 어두운 환경에서도 또렷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야간모드' 기능을 추가했다./연합뉴스
아이폰 11시리즈는 어두운 환경에서도 또렷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야간모드' 기능을 추가했다./연합뉴스

아이폰11 시리즈 카메라에는 '야간모드'가 추가됐다. 어두운 환경에서 사진 촬영을 하면 셔터를 오랫동안 열어야 해 흔들림이 함께 담긴다. 명부의 과다 노출 없이 암부의 디테일을 살려내기도 여간 까다로운 일이 아니다. 여기에 자연스러운 색감을 구현해야 하는 부담감도 추가된다. 

야간모드는 저조도 환경에서 카메라가 여러 장의 사진을 촬영하고, 동시에 광학 이미지 흔들림 보정(OIS) 기능이 렌즈 떨림을 방지해준다. 촬영한 이미지들을 정렬해 움직인 부분을 조정하고, 심하게 흔들린 부분은 버리고 더 선명한 부분들로 조합하는 동시에 명암비를 조절해 전체적인 밸런스를 잡아준다. 보정을 거쳐 자연스러운 색감을 연출한 후 노이즈를 없애고, 디테일을 보강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또렷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동영상 기능도 확대됐다. 다이내믹 레인지와 시네마틱 동영상 흔들림 보정까지 적용된 4K 동영상을 초당 60프레임으로 촬영할 수 있다. 사진 촬영 중 셔터를 길게 누르고 있으면 동영상 모드로 전환된다. 또 회전, 자르기, 자동 이미지 향상, 필터 추가 기능이 추가돼 전보다 쉽게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다.

아이폰11 시리즈에는 모두 애플의 최신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인 A13 바이오닉 칩이 탑재됐다. 머신러닝을 활용해 CPU(중앙처리장치)·GPU(그래픽처리장치)·뉴럴 엔진의 성능을 극대화하고 업무량은 균형을 이루도록 했다. 

또 저전력 설계로 처리 성능은 20∼30% 높이면서 전력 소모는 30∼40% 절감했다.

배터리 성능도 향상돼 아이폰 11 프로는 아이폰 XS보다 4시간, 아이폰 11 프로 맥스는 아이폰 XS 맥스보다 5시간 사용 시간이 늘었다. 아이폰 11도 이전 제품보다 1시간 더 쓸 수 있게 됐다. 

아이폰11은 퍼플, 옐로우, 그린, 블랙, 화이트, 레드 색상을 출시했으며  용량은 64·128·256GB 중 선택할 수 있다. 

아이폰11프로와 프로맥스는 미드나이트 그린,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색상을 출시했고 용량은 64·256·512GB 중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아이폰 11이 699달러(약 83만3천원)부터, 아이폰11 프로는 999달러(약 119만원)부터, 아이폰 11 프로 맥스가 1천99달러(약 131만원)부터다. 아이폰 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 전작인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와 가격이 같다. 아이폰 11은 전작인 아이폰XR(749달러)보다 오히려 50달러가 저렴해졌다.

한국 가격은 전작들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약간 올랐다. 아이폰 11은 99만원부터, 아이폰 11 프로는 139만원부터, 아이폰 11 프로 맥스는 155만원부터 시작한다. 아이폰 11은 전작과 출고가가 같고, 아이폰 11 프로·아이폰 11 프로 맥스는 전작인 아이폰XS(137만원부터), 아이폰XS 맥스(150만원부터)보다 최소 출고가가 다소 올랐다.

미국 등 주요 시장에 20일 출시되며, 국내 출시 일정은 발표되지 않았다. 이동통신업계에서는 10월 말 출시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