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태풍 '링링' 제주해상으로 북상중
[날씨] 태풍 '링링' 제주해상으로 북상중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09.0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밤부터 우리나라 본격 영향권
예상진로, 7일 새벽 제주서해→7일 밤 황해도·경기북부
기상청 "기록적 태풍, 도서지역 서쪽·남해안 강풍 철저 대비해야"
제13호 태풍 '링링' 예상진로/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 예상진로/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속도를 올리며 우리나라로 북상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오는 6일 밤부터 본격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전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70㎞ 부근 해상에서 19㎞/h 속도로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m/s의 중형태풍이다.

링링은 이날 오후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을 거쳐 6일 오전 오키나와 서북서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관측됐다. 6일 오후 9시께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 접어들며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겠다.

7일 새벽 제주서쪽 서해를 거쳐 같은 날 저녁에는 황해도와 경기북부서해안에 도달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링링이 대만 부근 29도 고수온역과 공기를 끌어 올리는 상층 발산 지역에서 급격히 발달해 북진하고 있다"며 "오후부터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가까워져 점차 빠르게 북진하겠다"고 내다봤다.

빠른 속도로 북진하면서 강한 세력이 그대로 유지돼 우리나라 접근할 때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세기가 매우 강해 기록적인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도서지역 서쪽지방, 남해안을 중심으로 심각한 재물·인명피해 가능성이 크므로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