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55%, 추석 자금 사정 ‘곤란’ 호소
중소기업 55%, 추석 자금 사정 ‘곤란’ 호소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08.2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난 원인, 인건비 상승·판매부진·미수금 順 …연휴 휴무 평균 3.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중소기업중앙회가 추석을 앞두고 8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중소기업 추석자금 수요조사’ 결과, 응답 중소기업의 55%가 자금 사정 곤란을 호소했다. 반면, 자금 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8%에 그쳤다. 이는 전년도 추석자금 사정 곤란 업체 비중(51.9%)보다 3.1%p 증가한 수치다. 최근 4년 연속 추석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한 업체 비율이 증가하는 추세다.
 
자금 사정 곤란 원인으로는 인건비 상승(56.5%)이 가장 많았고, 판매 부진(54.7%), 판매 대금 지연 회수(25.3%)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9년 설 자금 수요조사'에서도 인건비 상승은 곤란 원인 1위를 기록했다. 중소기업들이 최저 임금 인상·근로 시간 단축 등 고용환경 변화와 매출 부진으로 인한 유동성 악화에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은 올해 추석에 평균 2억 1200만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필요 자금 중 확보하지 못하여 부족한 금액은 5900만원으로 필요 자금 대비 부족률은 28.3%로 나타났다. 응답 업체들은 결제 연기(51.7%), 납품 대금 조기 회수(37.9%), 금융 기관 차입(30.8%) 등의 방법으로 추석 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대책 없음(30.3%)이라고 응답한 비율도 상당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결제 연기라고 답한 기업이 전년대비 4.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유동성 부족 현상이 거래 기업으로 전이될 우려가 있다.

올해 추석 상여금을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인 업체는 55.4%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정률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적으로 기본급의 49.9%, 정액으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 69.6만 원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추석 연휴 휴무 계획은 평균 3.9일로 조사됐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최근 몇 년간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추석 자금 사정이 지속해서 안 좋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외여건의 불확실성 증가, 투자 및 수출 부진 지속, 판매 부진에 따른 내수 침체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중소기업들의 자금 사정도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인건비와 원부자재 구입에 주로 쓰이는 추석 자금은 새로운 상품이나 정책을 마련하는 것보다, 집행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융 당국에서 추석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자금흐름을 면밀하게 점검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