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루만에 불법 촬영물 지운다"
"단 하루만에 불법 촬영물 지운다"
  • 김연주 기자
  • 승인 2019.08.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심위, 디지털 성범죄 전담 기구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디지털 성범죄 심의소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 축소를 위한 기구 개편을 단행한다. /연합뉴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디지털 성범죄 심의소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 축소를 위한 기구 개편을 단행한다. /연합뉴스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힘써온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디지털 성범죄 피해 축소를 위해 ‘디지털 성범죄 심의소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기구 개편을 단행한다.

방심위는 26일 디지털 성범죄 심의소위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를 24시간 안에 삭제 또는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성범죄 심의소위는 심의회의를 상시 진행해 불법 촬영물 등 디지털 성범죄 정보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목표다.

또 방심위는 체계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사무처에서 디지털 성범죄 정보 심의를 전담하는 조직도 확대·신설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방심위는 상품판매 방송, 방송프로그램 내 광고를 심의할 ‘광고심의 소위원회’도 설치한다. 

방심위 관계자는 “피해자의 삶을 파괴하는 디지털 성범죄에 신속하게 대응해 피해자의 고통을 줄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소비자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가부는 연말까지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업무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전망이다. 또 경찰청의 ‘불법 촬영물 등 추적시스템’과 연계해 365일 24시간 피해영상물 검색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갖춰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