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호 태풍 '바이루' 수증기 몰고와 27일 전국 비
11호 태풍 '바이루' 수증기 몰고와 27일 전국 비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08.2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 예상진로.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 예상진로.

 

제11호 태풍 '바이루'의 간접 영향으로 27일 전국에 비가 오겠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바이루'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730㎞ 해상에서 시속 29㎞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바이루'는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하얀 사슴을 의미한다.

 '바이루'의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97㎞(초속 27m)다. 강풍 반경은 340㎞다.

이 태풍은 24일 대만을 관통한 뒤 25일 새벽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6일 오전 9시께 중국 푸저우 서북서쪽 약 450㎞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해 소멸할 것으로 내다봤다.

 '바이루'의 영향으로 다음 주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바이루'가 열대저압부로 바뀐 뒤 남은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몰려와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만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저기압이 발달해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월요일인 26일 제주도에 비가 내리는 것을 시작으로 27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강원도 영서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28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