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본 노선 대폭 줄이고 동남아·중국 노선 늘려
대한항공, 일본 노선 대폭 줄이고 동남아·중국 노선 늘려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08.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클락, 중국 장자제 항저우 난징 신규취항
베트남 다낭, 태국 치앙마이, 인도네시아 발리 증편
사진은 대한항공 보잉 787-9/대한항공 제공
사진은 대한항공 보잉 787-9/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20일 한일관계 경색에 따른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고려, 일부 노선의 공급을 조정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내달 16일부터 주 14회 운항하는 부산∼오사카 노선 운휴에 들어간다. 11월 1일부터는 주 3회 운항하는 제주∼나리타 노선과 주 4회 운항하는 제주∼오사카 노선도 운항을 멈춘다.

주 3회 운항하는 인천∼고마쓰(小松) 노선과 인천∼가고시마(鹿兒島) 노선은 다음 달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주 5회 운항하는 인천∼아사히카와(旭川) 노선은 내달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운항을 한시적으로 중단한다.

인천을 기점으로 주 28회 운항하던 오사카(大阪) 노선과 후쿠오카(福岡) 노선은 10월 27일부터 11월 16일까지 각각 주 21회로 감편한다.

또 다음 달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주 7회 운항하던 인천∼오키나와 노선은 주 4회로, 주 14회 운항하던 부산∼나리타(成田) 노선과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주 7회로 각각 횟수를 줄인다.

반면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 수요 감소로 여유가 생긴 항공편을 동계 일정 시작에 맞춰 동남아시아·대양주·중국 노선 등에 투입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10월 27일부터 인천∼클락(필리핀) 노선에 주 7회 신규 취항한다.

또 인천∼다낭(베트남) 노선에 주 7회를 추가 증편해 총 주 21회를 운항할 예정이며, 인천∼치앙마이(태국) 노선과 인천∼발리(인도네시아) 노선도 주 4회를 늘려 총 주 11회를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노선에는 신규 취항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인천∼장자제(張家界) 노선에 주 3회, 인천∼항저우(杭州) 노선에 주 3회, 인천∼난징(南京) 노선에 주 4회 각각 신규 취항을 추진 중이다.

또 인천∼베이징(北京) 노선에는 주 3회가 늘어난 주 17회를 운항할 계획이다. 대양주 노선인 인천∼브리즈번(호주) 노선도 주 2회를 늘려 총 주 7회를 운항할 예정이다.

국내선 일부 노선의 공급도 늘어난다. 포항∼제주노선이 주 7회 신규취항하며, 울산∼제주 노선은 주 2회 늘어난 총 주 7회 운항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7월 말 대한항공은 한일관계 악화와 이에 따른 항공 수요를 고려해 다음 달 3일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 달여 만에 일본 노선 운항을 대폭으로 축소하는 추가 조치를 단행한 셈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7월 중순 이후 지속하는 일본여행 수요 감소에 따른 공급 조정"이라며 "이번 노선 조정은 정부 인가 조건으로, 정부 인가를 받는 대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적 항공사(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진에어·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에어부산·에어서울) 8개사는 이날 현재 모두 일본 노선 60개 이상 감축 운항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