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하루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광복절 하루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9.08.1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14일 국가기념일 지정 2주년 맞아 백범김구기념관서
지난 1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를 찾은 시민이 조문을 마치고 눈물을 흘리며 빈소를 나서는 모습. / 연합뉴스
지난 1월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를 찾은 시민이 조문을 마치고 눈물을 흘리며 빈소를 나서는 모습. / 연합뉴스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일본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린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해 6월 13일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ㆍ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기림의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두 번째 기념식이다.

여성가족부는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민단체·학계·여성계 인사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하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지난 2012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 의해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됐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모습을 담은 영화 '에움길'의 이승현 감독이 행사 진행을 맡을 예정인데, 식전공연에서는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아라 합창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노래 '그 소녀'를 부르고, 유족이 어머니에게 드리는 편지를 낭독한다.

이어 청소년들이 참여한 무용·음악극 '할머니와 우리의 여정', 뮤지컬 배우 정선아의 '우리가 빛이 될 수 있다면' 공연이 펼쳐진다.

여가부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 인권과 평화, 연대의 차원으로 인식하고 확산하도록 미래세대인 청소년과 국제사회 인사가 참여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