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유튜브' 한국 콜마 오너 리스크에 애꿎은 협력사만 '좌불안석'
‘막말 유튜브' 한국 콜마 오너 리스크에 애꿎은 협력사만 '좌불안석'
  • 김여주 기자
  • 승인 2019.08.0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콜마 윤 회장, 월례조회서 일본 수출규제 극우 성향 영상 틀어
주요 협력사 AHC·애터미·이니스프리·토니모리 불매 리스트에 올라
한국콜마 운동한 회장 / 연합뉴스
한국 콜마 윤동한 회장 / 연합뉴스

 

윤동한 한국 콜마 회장이 직원조회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막말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된 가운데 애꿎은 협력사 등 관련 업체가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 7일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열린 한국 콜마 월례조회에서 윤 회장은 임직원 700여 명에게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원인이 한국에 있다는 일방적 주장을 담고 있어 회사 공식 행사에서 시청하기에 적절하지 않았다. 유튜버는 영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와 같은 원색적 비난을 일삼으며 일본의 일방적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의 타당성을 주장했다.

특히 화장품 제조사인 한국콜마의 주력 소비층인 여성을 대상으로 자극적인 혐오 표현을 사용해 더 큰 물의를 빚었다. 베네수엘라의 상황을 사례로 들며 한국 여성들이 성매매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상 첫 화면 역시 자극적인 성매매 관련 내용으로 포장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유도했다.

한국콜마가 오너리스크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애꿎은 국내 협력사들이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요 협력사인 AHC·애터미·이니스프리·토니모리·미샤·에뛰드하우스 등이 불매 리스트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밖에도 다수의 중소ㆍ중견 화장품 회사는 물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반의 인플루언서들과 협업해 만든 화장품들도 상당수 제조하고 있어 블랙 리스트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온라인 쇼핑 플랫폼 '네이버 쇼핑'에서 검색되는 화장품만 4만 여개에 달한다.

콜마의 사업영역이 화장품뿐만 아니라 제약사업, 건강기능식품까지 걸쳐있어 불매 대상도 확산되는 추세다. 작년 인수한 CJ헬스케어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함께 언급되는 중이다. CJ헬스케어의 대표 제품은 '헛개수'와 '컨디션' 등 숙취해소제로 홍삼과 유산균 제품도 판매하고 있다. 건강기능식품 전문 자회사 콜마비앤에이치에서도 유산균, 다이어트 식품, 장 건강 제품 등을 판매하고 있다.

한국콜마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해당 사건과 관련해 입장문으로 가름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콜마는 입장문을 통해 “현재의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면서 “이번 사안을 계기로 윤 회장 이하 한국콜마 임직원은 조금 더 겸손한 마음으로 고객을 대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또 동영상에는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여성 비하 발언도 있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