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미배송·배송지연 위험 높아
해외직구, 미배송·배송지연 위험 높아
  • 김여주 기자
  • 승인 2019.07.3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숙 한국소비자원 원장 “국제거래 소비자 상담 분석해보니 배송대행 피해 끊이질 않아”
31일 한국소비자원이 국제거래 소비자상담을 분석한 결과 해외 직구 배송대행 서비스 관련 소비자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발표했다.
31일 한국소비자원은 국제거래 소비자상담을 분석한 결과 해외 직구 배송대행 서비스 관련 소비자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발표했다. / 연합뉴스

 

해외 직구가 활성화되면서 배송대행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미배송·배송지연 피해가 지속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31일 이희숙 한국소비자원 원장은 “국제거래 소비자상담을 분석한 결과 해외 직구 배송대행 서비스 관련 소비자불만과 피해가 끊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국 소비자원의 발표에 따르면 해외직구 배송대행 서비스와 관련해 2017년부터 2019년 5월까지 총 2년 5개월간 접수된 소비자 불만은 2017년 680건, 2018년 679건, 2019년 5월 기준 205건으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이 가장 많았고 IT·가전  제품·취미용품 순으로 이어졌다.

이 중에서 배송과 관련된 불만 50.7%(792건)과 환급 지연 거부 10.8%(169건)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배송 관련 불만 내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미배송·배송지연이 25.5%(257건)로 제일 높았고 ‘파손’ 10.3%(161건)·분실 9.0%(140건) 등이 있었다.

소비자가 해외 쇼핑몰에서 전자기기 등 고가의 물품을 주문한 후 배송대행지에 도착하지 않거나 도착 후 분실되는 사례가 제일 많다.

실제로 해외 쇼핑몰에서 태블릿PC를 주문한 A씨는 배송 문제를 겪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배송대행업체에 의뢰한 후 제품이 배송되지 않아 문의하니 업체에서는 쇼핑몰로부터 물품을 받지 못했다고 하고, 쇼핑몰은 물품인수증을 제시하며 제품을 정상 발송했다고 주장하며 책임을 미뤘다”며 “배송대행업체에 손해 배상을 요구했으나, 업체 측에서는 물건을 수령한 적이 없다며 거부했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배송대행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고가 물품 구입 시 국내로 직접 배송해주는 쇼핑몰을 이용할 것, ▲분실·파손 시 배송대행업체의 배상 규정을 확인하고 배상 한도를 초과하는 물품은 보험 가입을 고려할 것, ▲분실·도난 피해 발생 시 온라인으로 현지 경찰에 도난 신고를 하고 쇼핑몰 측에 배상을 요구할 것 등을 소비자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