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봄서비스, 장애여성에 턱없이 부족
아이돌봄서비스, 장애여성에 턱없이 부족
  • 김여주 기자
  • 승인 2019.07.2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주 장애권리연대 대표 “장애가정 어려움 많아 추가 지원 필요”
여가부 관계자 “타 취약계층과의 형평성 문제 어렵다”
아이돌봄서비스란 아이돌보미가 방문해 아동을 안전하게 돌봐주는 서비스다. /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 캡쳐
아이돌봄서비스란 아이돌보미가 방문해 아동을 안전하게 돌봐주는 제도다. /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 캡쳐

 

 ‘아이돌봄서비스’가 장애여성을 충분하게 배려치 못하고 있다.

아이돌봄서비스란 만 12세 이하 아동을 둔 가정에 아이돌보미가 방문해 아이를 돌봐주는 제도다. 특수 계층의 경우 정부가 연간 720시간을 제공해주지만 더 사용하려면 추가 금액을 지불해야한다.

박지주 장애권리쟁취연대 대표는 “장애여성은 아이를 키우며 어려움에 봉착한다”며 “자식이 아파서 병원에 가야하는데 같이 구급차를 탈 수 없고, 일부 부모는 아이의 손톱조차 잘라줄 수 없어 친인척에게 맡기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장애가정에게 지원해주는 시간은 하루에 2~3시간밖에 안 된다”며 “장애여성 특성상 형편이 어려운 상황이 많아 추가 금액을 부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다른 취약계층과의 형평성 문제로 장애여성만 특별 취급할 순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돌봄 서비스는 아이를 돌보기 어려운 가정을 도우려고 만든 사업이다”며 “특정 대상만 우대하면 제도가 복잡해지고 다른 가정에게 불만이 제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수 계층의 경우엔 복지부에서 진행하는 중증 장애 돌봄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고 답했다.

장지연 민중당 공동대표는 “정부의 출산장려정책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며 “아이들이 차별 없이 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의지만 있다면 돌봄 서비스 시간을 충분히 늘릴 수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2014년과 2015년 총 2년간 출산비용 지원금을 받은 전국 장애여성 490명의 32.9%가 출산 후 자녀 양육을 걱정하고 있었다. 38.2%는 ‘영유아 자녀 양육 서비스 지원’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