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건물온도 낮춰주는 '쿨루프 캠페인' 실시
KCC, 건물온도 낮춰주는 '쿨루프 캠페인' 실시
  • 박철중
  • 승인 2019.07.09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서 이어 지역사회·소외계층 등 폭염 취약 시설로 확대
자원봉사자들이 KCC 고기능성 차열 페인트를 도장하고 있다. / KCC 제공
자원봉사자들이 KCC 고기능성 차열 페인트를 도장하고 있다. / KCC 제공

 

KCC가 폭염에 취약한 곳을 대상으로 차열 페인트 기부와 시공을 지원하는 쿨루프(Cool Roof)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KCC에 따르면 지난 1일 사단법인 한국미래환경협회와 함께 서초소방서 우면119안전센터와 서초119안전센터를 찾아 건물 옥상에서 쿨루프 캠페인을 실시했다. 여름철 폭염 속에서도 화마와 싸우는 소방대원들을 위해 좀더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소방서 쿨루프를 조성하기로 한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KCC 임직원과 한국미래환경협회 유찬선 협회장을 비롯해 한국미래환경협회 홍보대사 유영미 SBS 아나운서, 배우 정지윤 씨가 참여했다. 

서초소방서 관계자는 "온도가 1000도를 웃도는 화재 현장에서 진압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오면 이미 녹초가 돼버린 대원들에게는 휴식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KCC의 차열 페인트 덕분에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마련하고 에너지 절약도 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고 전했다. 

쿨루프 캠페인은 건물의 지붕에 차열 페인트를 도장함으로써 지붕을 시원하게 만들어 주는 활동이다. 태양복사열을 반사함으로써 건축물 내·외부 온도 상승을 억제하고 열이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는 원리다. 별도의 큰 공사 없이 페인트만 칠하면 되기 때문에 비교적 간단하게 건물의 온도를 낮추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장기적으로 도시 열섬현상 완화는 물론 온실가스 감축으로 대기질 개선까지 가능한 대안으로 꼽히고 있다.  

KCC 관계자는 "시민을 위해 기꺼이 화재 현장으로 뛰어드는 소방관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소방대원들의 사투와 노고에 비하면 미약하지만 이번 쿨루프 캠페인을 통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대원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또한 "쿨루프는 실내온도를 낮추고 에너지도 절약할 수 있는데다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여름철 전력수요 절감 등 다양한 효과가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지역사회 공동시설 및 소외계층 시설을 대상으로 쿨루프 캠페인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