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
전시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9.07.0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4일 서울 노원구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한국 근현대 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30여 명인의 작품 7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9월 15일까지 열린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