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D-day, 논란은?
금융권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D-day, 논란은?
  • 조문경 기자
  • 승인 2019.07.0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부터 은행권에 주52시간 근무제가 전격 시행됐다. / 여성경제신문 자료제공
1일부터 은행권에 주52시간 근무제가 전면 시행됐다. /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은행권에도 주52시간 근무제가 본격 도입됐다.

1일부터 금융권에 주52시간 근무제가 전면 시행됐다. 지난해 7월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은 주52시간 시행이 도입됐지만 금융사는 업종의 특성상 특례업종으로 인정돼 1년간 유예됐다.
 
금융권의 주52시간 도입이 미리 예정됐던 만큼 유연근문제와 지정시간이 되면 본사 뿐 아니라 지점에 있는 모든 컴퓨터가 자동으로 꺼지도록 하는 PC오프제 등을 도입하며 대비해왔다.
 
금융권에 따르면 전국 18개 은행은 지난해 10월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주52시간제 근무를 순차적으로 시행해왔다. 덕분에 지금 당장 시행에 따른 특별한 문제는 감지되고 있지 않다는 것이 금융권의 설명이다. 
 
하지만 여느 정책이 그렇듯, 논란은 존재한다.
 
현재 외환딜러나 증권사 애널리스트·펀드매니저 등에 대해서 ‘재량근로제’를 도입해 52시간이 넘더라도 노사가 합의한 시간만큼의 근무인정·급여지급을 허용하는 방식의 특례안이 정부 안팎에서 거론되고 있다. 이는 주52시간 근무 시행 취지에 어긋난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하지만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애널리스트와 펀드매니저는 업무의 성질상 근로의 양보다는 근로의 질, 성과에 따라 보수가 좌우되기 때문에 재량근로제 취지에 부합한다"며 "유사한 제도를 운영 중인 일본의 경우에도 애널리스트와 펀드매니저는 재량성이 인정되는 전문 직무로 분류하고 있다"고 특례안 논의의 배경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현정 전국금융산업노조 위원장은 여성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근로의 질적인 측면에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3시 30분에 장이 끝난 애널리스트들은 영업 등 다른 부수적인 업무를 많이 하기에 주 52시간을 초과할 개연성이 크다”며 "증권 개장 시장을 줄여야 한다"고 견해를 냈다. 
 
김 위원장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증권 시장은 9시에 장을 개장해서 3시 30분에 폐장하고, 점심시간이 없다"며 "이는 기존의 3시에 폐장하고, 점심시간이 있었던 것에서 변경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와 같은 형태로 증시가 운영되고 있는 이유는 거래량을 늘리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결과적으로 거래량은 운영 시간이 변경되기 전보다 오히려 더 줄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전국금융산업노조에 따르면, 실제로 주식이 가장 많이 사고 팔리는 시간대는 개장할 때, 폐장할 때 그리고 점심시간이 시작하기 직전과 끝난 직후였다.
 
그러면서 그는 "업무의 효과적인 측면과 주52시간 시행 취지를 고려했을 때, 증권 시장 운영 시간을 변경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