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부터 반려동물 병원진료 보험금 '원스톱' 처리돼요”
“8월부터 반려동물 병원진료 보험금 '원스톱' 처리돼요”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9.06.0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손해보험 사옥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KB손해보험 사옥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오는 8월부터 반려동물보험에 가입된 반려동물이 동물병원을 이용할 경우 원스톱으로 보험금을 청구가 가능해질 예정이다.

보험개발원은 7일 진료비 청구시스템(Pet Insurance Claims Online Processing System, 이하 POS)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POS란 반려동물보험에 가입된 반려동물이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으면 진료내역이 자동으로 보험사에 통지되도록 연계하는 시스템으로 일일이 청구하는 번거로움이 줄어들게 된다.

POS를 사용할 보험사는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등이다.

POS전용 웹페이지도 구축될 예정인데 POS에는 반려동물 개체식별 정보가 등록된다. 웹페이지 구축이 끝나면 전국의 모든 동물병원이 POS를 통해 보험금 청구를 할 수 있게 된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여성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지난 1월 이 시스템을 구축하는 계약을 맺었고, 지난 4월부터 본격적으로 개발했다. 아직 자체 전산시스템과 POS를 연계하는 작업이 마무리 되지 않은 일부 보험사가 있는데, 이 경우에는 이달 안으로 시스템을 연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