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형 긴급복지’ 폭염 지원 확대
서울시, ‘서울형 긴급복지’ 폭염 지원 확대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9.06.0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서울 용산구 횡단보도 그늘막에서 시민들이 보행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5일 서울 용산구 횡단보도 그늘막에서 시민들이 보행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때 이른 무더위에 서울시가 ‘서울형 긴급복지’ 폭염 지원을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형 긴급복지’ 폭염 지원 계획은 쪽방촌 거주자‧옥탑방‧고시원, 고독사 위험 가구, 저소득층 독거어르신 등 폭염으로 실직, 온열 질환 등 위기 상황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 사업이다. 지난 3월부터 시행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3조와 「서울특별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 조례」 제57조에 따라 폭염도 자연재난으로 보고 올해부터 확대‧강화된다.

지원 물품은 선풍기, 쿨매트, 소형 냉장고, 에어컨 등이다. 또 폭염으로 인한 실직·휴·폐업으로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는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 원부터 최대 100만 원까지 냉방용품 현물 또는 생계비를 지원한다.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 등으로 의료비 부담이 큰 취약계층에겐 최대 100만 원의 의료비가 지원된다. 이 밖에 냉방비, 전기 요금 등 최대 100만 원의 공과금이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