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댐 붕괴사고 인재로 결론...SK건설 “재조사 해야”
라오스댐 붕괴사고 인재로 결론...SK건설 “재조사 해야”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9.05.29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종로구 SK건설 사옥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서울시 종로구 SK건설 사옥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지난해 7월 대규모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라오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의 원인에 대해 라오스 국가조사위원회(National Investigation Commitee, 이하 NIC)는 인재(人災)라는 결론을 발표했다. SK건설은 이 조사결과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재조사를 촉구하면서 사고원인을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29일 SK건설은 여성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NIC가 독립전문가 위원회(International Expert Panel, 이하 IEP)에 의뢰한 조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 IEP가 내린 결론은 과학적 근거나 데이터가 없는 경험적 추론에 불과하다. 재조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NIC는 지난 28일(현지시간) IEP의 조사결과 보조댐의 기초 지반에 미세한 관(물길)이 형성되는 파이핑 현상으로 인해 유수가 발생하면서 붕괴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IEP의 조사결과대로라면 이 붕괴사고로 사망자 40명, 실종자 66명, 이재민 6000 여명이 발생했기 때문에 SK건설이 보상해야 하는 범위는 커지게 된다.

최태원 SK회장이 라오스에 재난구호금으로 1000만 달러(약 112억원 상당)를 기탁하고 안재현 SK건설 사장이 피해복구와 보상을 약속했지만 이는 라오스댐 붕괴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진 것에 해당한다. 사망자 40명, 실종자 66명, 이재민 6000 여명에 대한 구체적인 손실에 대한 보상이 시작될 경우, SK건설이 짊어져야 하는 비용은 천문학적 액수가 된다.

SK건설 관계자는 “IEP가 조사결과를 발표할 때, 그 발표가 1차라든지 2차라든지에 대한 언급이나 최종결과라는 언급이 없었다. 전문기관마다 의견이 상이한 상태에서 보다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로 원인 조사와 검증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라오스정부가 SK건설의 재조사 요청을 수용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라오스정부가 IEP의 조사결과를 고수할 경우에 법적 분쟁까지 갈 가능성이 높다.

민동환 법무법인 윤강 변호사는 “자세한 사항은 세부적인 부분을 검토해야하지만, 법적으로 양측이 의견이 다를 경우에 통상적으로 제3국이나 제3자를 내세워서 감정을 하게 된다. 그 때 원인분석을 한 결과를 바탕으로 중재를 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