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장애인 구직자들 '북적'
[르포]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장애인 구직자들 '북적'
  • 김연주 기자
  • 승인 2019.04.1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대기업, 공공기관 등 300여 개 업체 참가
지난 17일 서울시가 주최한 ‘제16회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가 개최됐다./김연주 기자
지난 17일 서울시가 주최한 ‘제16회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가 개최됐다./김연주 기자

지난 17일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에서 제16회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가 개최됐다. 서울시가 주최한 박람회에는 코리아세븐, 애플코리아, 아워홈과 같은 대기업부터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공공기관 등 약 300개 업체가 참가했다. 

이날 박람회장은 장애인 구직자들로 북적였다. 각 취업 부스에는 기업명, 모집직종, 업무 내용, 채용 가능 장애유형, 근무 시간, 급여 등 모집조건이 상세하게 적혀있었다. 구직자가 챙겨 온 이력서를 바탕으로 활발하게 채용 상담이 이뤄졌다.

코리아세븐(편의점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현재 코리아세븐에서 종사하는 장애인은 약 30명”이라며 “세븐일레븐에서 요구하는 상품진열, 손님응대 정도만 소화할 수 있으면 장애인 채용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제 16회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에서 이력서 사진촬영, 미용, 운전면허상담, 모의면접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됐다./김연주 기자
'제 16회 서울시 장애인취업박람회'에서 이력서 사진촬영, 미용, 운전면허 상담, 모의면접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 김연주 기자

취업 알선 외에도 이력서 사진촬영, 미용, 운전면허 상담, 모의면접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사진촬영 부스는 한참을 기다려야 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이력서 사진촬영 부스에서 만난 지체장애인 A씨는 “미용 부스에서 머리를 정리한 김에 사진을 찍으려고 한다”며 “이력서 사진이라고 생각하니까 괜히 긴장된다”고 말했다.

모의면접은 장애를 안고 있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실제 면접 현장에서 받을 수 있는 예상 질문에 대비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학생들과 함께 박람회장을 찾은 박창점 호산나 대학 전공학부 학과장은 “장애인이 면접 경험을 쌓을만한 기회가 많이 없다”며 “모의면접이지만 실제 면접처럼 이뤄져서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년 박람회를 오는데 규모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며 “장애인 채용 시장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애인의 경제활동 도모를 위해 열린 박람회이지만 아쉬운 점도 있었다. 채용부스 배치가 기업 성격 별로 배치돼 있어 장애인들이 일일이 업종과 조건을 살펴야 했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은 규모가 큰 박람회장을 전부 둘러보기 힘들다는 것이다.

신체장애인 B씨는 “일찍부터 나왔는데 다리가 불편해 많이 둘러보지 못했다”며 “상담 부스가 장애유형별로 배치돼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