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사 책임으로 계약 해지하면 포인트 보전
신용카드사 책임으로 계약 해지하면 포인트 보전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5.02.0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탈회 요청땐 잔여포인트 소멸시기·사용방법 등 안내해야
▲ 신용카드사 책임으로 계약을 해지하면 잔여 포인트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신용카드사의 귀책 사유로 고객이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고객은 해당 카드의 잔여 포인트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금융위원회와 함께 7개 신용카드사가 사용하는 약관을 점검해 카드사의 잘못으로 고객이 계약을 해지한 경우에도 잔여 포인트를 자동 소멸시키는 조항을 고치도록 했다고 8일 밝혔다.

7개 카드사는 비씨카드, 롯데카드, 농협은행, 우리카드, 하나카드, 씨티은행, 광주은행이다.

공정위와 금융위는 이런 불합리한 문제점을 해소하고자 여신금융협회에 시정을 요청해 올해부터 개정된 표준약관이 시행 중이지만, 7개 카드사는 표준약관의 변경 내용을 자사 개별 약관에 반영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7개 카드사는 고객의 탈회시 잔여 포인트를 무조건 자동 소멸하도록 하고 있었다.

이번 시정으로 고객의 탈회나 개인정보 삭제 요청시 카드사는 고객에게 잔여포인트의 소멸시기와 사용방법을 안내하고, 개인정보 유출이나 금융법 위반 등 카드사의 귀책사유로 소비자가 탈회하는 경우 잔여포인트를 그대로 보전하도록 했다.

아울러 카드를 해지했지만 회원 자격은 유지하고 있는 경우 잔여 포인트 유효기간을 해지 전과 똑같이 보장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