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성희롱·성폭력 신고 감소 이유는?
올해 성희롱·성폭력 신고 감소 이유는?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9.04.0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공공부문' · 노동부 '민간부문' 접수 이원화…적극적 홍보 아쉬워
한 시민이 사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대자보를 보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작년까지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가 발생하면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하 진흥원)에 접수했다. 올해부터는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와 고용노동부(이하 노동부)로 나누어 접수를 받는 것으로 바뀌었다. 그런데 이 점과 관련한 지적에 대해 (여가부의) 해명을 들어봤다.

김수민 의원(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지난달 29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가부로 피해 신고 접수가 이관된 후,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신고 건수가 줄었다면서 홍보를 강화해야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여가부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본부 점검관리팀의 조명식 사무관은 3일 여성경제신문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 사무관은 “올해부터 (성희롱·성폭력) 신고 접수 운영주체가 진흥원에서 여가부로 이관된 것은 맞다. 그러나 여가부는 국가, 지자체, 공직유관센터와 같은 '공공 부문'의 신고를 담당하고, '민간 부문'(민간 기업)의 경우에는 고용노동부가 접수를 받는다. 부문별 구분이 존재했는데 단순히 여가부만 접수를 담당하는 것으로 여겨진 데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신고 건수의 경우에 최근까지도 몇 건은 계속 접수가 되는 상황이고, 단순 통계적으로 신고 건수가 적었다고 여가부가 홍보를 하지 않았다고 비교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까지 진흥원에서 신고 접수를 받았기 때문에, 혹시 몰라서 진흥원 홈페이지에 연결 배너 링크를 걸어두었다”고 말했다.

김수민 의원실이 밝힌 신고센터의 총 피해 건수는 공공부문의 경우에 작년 3월부터 11월까지 360건이었고 올해에는 1월부터 3월까지 약 30건이다.

김수민 의원실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물론 여러가지 사안이 얽혀서 나오는 것이고 단순 숫자로 비교가 어려운 부분은 안다. 다만, 혹시나 신고 접수 채널을 몰라서 못하는 경우가 생길까 해서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가부의 경우에는 작년 12월 그와 관련한 홍보를 했고, 이후에 홈페이지 주소 연결도 했지만 일반 국민 시각에서는 우편과 같은 홍보물도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입장에서 국민의 입장을 말씀드린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