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품 필요 없는 먹거리 쇼핑, 그 장단점은?
다리품 필요 없는 먹거리 쇼핑, 그 장단점은?
  • 정세진 기자
  • 승인 2019.03.29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컬리 / 홈페이지 캡처

최근 주부들이나 혼자 사는 1인 가구들 사이에서는 당일 주문하면 다음날 새벽 배송되는 식재료 배달 서비스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제품의 질이 높을 뿐 아니라 다리품을 팔며 장을 보지 않아도 집으로 배송된다는 점이 매력으로 어필한 것이다.

그중에서도 ‘마켓컬리’는 2018년 중반부터 네이버 광고와 SNS등을 통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올해 마켓컬리는 톱배우 전지현을 모델로 기용하면서 마케팅의 강도를 더욱 높여가고 있다.

최근에는 헬로네이처와 오아시스 등 경쟁업체들이 가세하면서 식재료 배달 서비스 업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는 추세다. 그렇다면 배달해 먹는 식재료의 장단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

◆ 육아하는 엄마들에게는 ‘꿀템’

6개월 딸을 키우며 육아휴직 중인 주부 B씨는 식재료 배송 서비스를 이용하며 “세상 편해졌다”고 말한다.

모유수유를 할 때는 덜했지만 이유식을 먹이게 되니 아무래도 식재료 하나하나가 신경 쓰이게 됐다는 게 B씨의 이야기다. 하지만 매번 아이를 업고 마트를 오갈 수도 없고, 소량의 식재료는 배달도 되지 않아 불편을 겪어왔다.

“다음날 꼭 필요한 만큼만 주문해서 이유식을 그때그때 만들어 먹인다”는 B씨는 “유기농 제품을 비교적 부담 없는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데다 아이에게 좋은 음식을 먹일 수 있는 것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이유식을 먹이는 경우가 아니더라도 믿을 수 있는 식재료를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다는 점이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들에게는 최대의 매력이다.

◆ 구하기 힘든 식재료를 쉽고 간편하게

유럽에서 박사학위를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 취업한 워킹맘 A씨는 어느 날 웹서핑을 하다 눈이 번쩍 띄었다. 유학시절 즐겨 먹었지만 국내에서는 찾기 힘든 치즈를 온라인에서 판매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는 “원래 외국 음식을 좋아하는데 유제품이나 채소 같은 건 구하기가 어려워 포기하고 있었다”면서 해당 서비스에 등록 신청을 했고, 이용한 2~3개월이 지난 지금 아주 만족한다고 말한다.

식재료 배송 서비스는 소규모로 카페나 쿠킹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이들에게도 적지 않은 도움이 되고 있다. 특정 식재료의 대규모 구매가 부담스러운 경우, 합리적인 가격으로 장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 저렴하지만은 않은 가격과 품절이 문제

마켓컬리 등 식재료 배송 서비스 이용에 만족한다는 이들 사이에서도 공통적으로 나오는 불만사항이 있다. 바로 “가격이 착하지만은 않다”는 것.

지난해 한 배송 서비스에 가입했다는 회사원 C씨는 “가성비를 생각하면 크게 저렴하지는 않은 경우가 많아 주로 특가 행사 때 물건을 구입하는 일이 많다”며 "생각보다 활용도가 높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품질이나 배송비용 등이 포함돼 있는 만큼 시장에서만큼 쌀 수는 없겠지만 1인 가구로서는 다소 부담될 때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기 있는 품목의 경우 너무 빨리 품절되는 것도 문제점으로 꼽히는 부분이다. C씨는 “찜해뒀던 상품이 퇴근하면 품절되고 없는 일이 많고 재입고까지도 시간이 꽤 소요되는 듯 하다”고 덧붙였다.

◆ 과도 포장으로 인한 환경오염 발생과 불편함

식재료 배송 서비스에서 취급되는 상품이 대부분 신선식품이다 보니 포장이 과도한 것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특히 보랭재가 든 아이스팩은 양이 상당한 데다 분리수거가 힘든 재질이 대부분이다.

은박비닐이 든 종이상자의 경우 재활용을 하려면 비닐과 철심을 직접 제거해야 하는데, 그 과정도 상당히 번거롭다. 박스 안 내용물이 비닐로 재포장되고 종이 스티커까지 붙어 있으면 불편함은 더욱 커진다.

이 때문에 최근 마켓컬리 등에서는 새로 주문할 때 기존의 스티로폼 박스를 수거, 재활용업체에 넘기는 등의 대안을 강구하고 있다. 포장재를 친환경으로 바꾸거나 크기를 줄이는 노력도 업체들 사이에서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