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카드 수수료 갈등' 승리…카드노조 "수수료 하한선 제도 도입해야"
현대기아차 '카드 수수료 갈등' 승리…카드노조 "수수료 하한선 제도 도입해야"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9.03.1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영 신한카드 노조위원장 "카드사 쥐어짜기 멈추길"

현대·기아차와 카드사 간 수수료 갈등이 현대·기아차의 승리로 끝났다.

그러나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카드노조)가 기자회견을 열고 “카드 수수료 갑질을 멈추라”고 주장해 갈등의 불씨가 남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4일 신한·국민·삼성·롯데·하나 등 총 5개 카드사에게 계약 해지 의사를 통보했다. 카드사가 수수료를 1.8%에서 0.1%포인트 인상했다는 이유에서다.

13일 현재 신한·국민·삼성·롯데·하나카드는 모두 현대·기아차가 제시한 협상안을 수용했다.

해당 카드사 관계자는 “고객들의 편의 제고 차원에서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카드노조는 서울 종로구 금융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기아차가 갑질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금융당국의 감독을 촉구했다. 카드 수수료 하한선(최저 가이드라인) 제도 도입도 요구했다.

카드노조는 “정부가 ‘카드 수수료 종합개편방안’을 발표한 뒤 카드업계는 초대형 재벌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계속 주장했다”며 “하지만 당국은 물밑으로 카드사들에게 현 수준에서의 원활한 협상을 종용했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당국의 안일한 태도가 이번 사태를 야기한 만큼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실효성있는 제도를 마련하라”며 “카드 수수료 하한선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현재 협상을 진행 중인 통신·항공·호텔·대형마트에 “수수료 인상을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통신·대형마트 등 대기업들은 그동안 무이자 할부, 할인, 포인트 적립 등 카드사 마케팅 혜택을 많이 봤다”며 “혜택을 본 만큼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원칙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김준영 신한카드 노조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당국은 소비자 얘기만 하면서 합의를 보라는 식”이라며 “카드사 쥐어짜기를 멈춰 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국이 해결할 의지만 있다면 공정거래위원회에 도움이나 협조를 요청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아직까지는 당국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어떤 움직임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 당국은 지금이라도 현대·기아차가 시장지배력을 남용하지 않았는지 등을 적극 조사·감독해야 한다”면서 “당국이 새로운 감독방안을 내놓지 않는다면 (카드노조는) 지속적으로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