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전시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9.03.1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전시에서 관람객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훼손된 지구 생태계와 인간의 삶을 미술의 언어로 살펴보는 이번 전시는 오는 6월 9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2일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전시에서 관람객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훼손된 지구 생태계와 인간의 삶을 미술의 언어로 살펴보는 이번 전시는 오는 6월 9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2일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전시에서 관람객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훼손된 지구 생태계와 인간의 삶을 미술의 언어로 살펴보는 이번 전시는 오는 6월 9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2일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전시에서 관람객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훼손된 지구 생태계와 인간의 삶을 미술의 언어로 살펴보는 이번 전시는 오는 6월 9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2일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전시에서 관람객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훼손된 지구 생태계와 인간의 삶을 미술의 언어로 살펴보는 이번 전시는 오는 6월 9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