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9.03.08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 열렸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 열렸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에서 시민들이 전시 관람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에서 시민들이 전시 관람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 열렸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 열렸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 열렸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에서 시민들이 전시 관람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에서 시민들이 전시 관람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전시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에서 시민들이 전시 관람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그간 찾아낸 사료, 사진, 영상 등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엮어 관람객들에게 전쟁 속 여성들의 삶과 당시 상황을 전한다. 20일까지 열린다. /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