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4 일 17:39
  •  
HOME 리빙·스타일 여성
"김기덕 감독에 강력 대응할 것…일말의 명예 지키려면 여기서 멈춰야"공동대책위 "분노 금치 못할 행보"…민우회 "성폭력 가해자 행동 그대로"
강혜란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가 이날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열린 '영화감독 김기덕 3억 손해배상 청구소송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강혜란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가 “김기덕 감독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민우회 등으로 구성된 김기덕사건공동대책위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김기덕 감독이 민우회에 제기한 3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규탄하기 위해 열렸다.

공동대책위는 “김 감독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은 ‘미투(Me too)’ 운동에 대한 백래시”라는 내용의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대책위는 “김 감독은 잘못된 연출 관행 등 문제적 행위들을 사과하기는커녕 지원 단체에 거액의 손해배상을 요구했다”며 “수많은 피해 증언에 대해 단 한마디의 사과나 성찰도 없이 역고소로 대응하고 있는 그의 행보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또 “김 감독의 행위는 사회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한 반격”이라며 “고은 시인은 피해자를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피해자의 조력자에게 모해위증죄로 고소를 했지만 결과는 모두 가해자의 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이번 김 감독 소송의 결과 역시 다르지 않을 것”이라면서 “남아있는 일말의 명예라도 지키고 싶다면 여기서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혜란 민우회 공동대표는 “김 감독은 현재 민우회의 활동을 ‘불법행위’로 규정하고 있고, 본인이 ‘성폭력 범죄자’로 낙인찍혀 공개적으로 명예를 훼손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피해자를 상담·지원하고, 영화계의 인권침해와 성폭력을 해결하려 연대하는 것이 왜 불법행위냐”고 반문했다.

이어 강 대표는 “김 감독은 피해의 목소리에 반성과 사과도 없이 역으로 고소하는 수순을 밟으며 전형적인 가해자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성폭력 가해자들의 한심한 행동을 완전히 복제한 듯한 김기덕 감독의 행보다 매우 놀라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또 “자신의 불법행위에 대한 반성과 사죄는커녕 피해자를 무고와 명예훼손으로 고소, 심지어는 피해자의 조력자도 위증죄로 고소하는 등 피해자와 정의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행위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이 싸움은 김 감독으로부터 시작됐지만 우리의 정의를 통해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정슬아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사무국장은 “올해가 고 장자연 배우의 10주기인데도 불구하고 연예계 술자리 접대 등의 실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면서 “한국의 연예계, 영화계 여권 침해 문제가 변화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여성·영화·방송단체와 연대해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